BOARD

관리자 보드

여성 2인조 밴드 치즈달은 오는 28일각종 온라인을 통해 디지털 음원 ‘서둘러 보내다’를 발매한다. 치즈달은 동희(Vocal)와 미라(Piano)로 구성된 여성 2인조 밴드로
치즈달의 첫 번째 싱글 “서둘러 보내다”
깔끔하게 포장 된 소리보다는 있는 그대로의 모습으로 다가서고 싶다는 치즈달은 여성 2인조 팀이다.
이 들의 첫 번째 싱글 곡인 “서둘러 보내다”
이 곡은 깨끗하게 다듬어지지 않은 듯 한 느낌으로, 마치 작은 까페의 무대 옆에 앉아 연주자의 숨소리까지 듣고 있는 듯 한 느낌으로 다가서고 있다.
지워지지 않는 아쉬움과 안타까움을 담담한 소리로 담아내고 있는 이 들의 소리는 아직 20대 초반이라 하기엔 너무도 성숙해 보인다.
선 굵은 피아노의 움직임과 섬세한 듯 대담한 보컬의 느낌은, 치즈로 만들어진 달에서 살고 있다는 이 들의 신비로움을 엿볼 수 있게 해준다.
 

타임엔터테인먼트 오디션에서 선발되어
 

1년동안 앨범 준비을 위해 여러 공연과 거리 공연 등을 통해 이름을 알리기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치즈달은 어쿠스틱을 바탕을 뒀으나 딱히  어느 한 장르에 편중되지 않았다”면서 “이번 앨범을 통해 여러가지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밝혔다. 치즈달 역시 “이번 앨범을 통해 많은 사람들과 좀 더 소통할 수 있는 걸밴드가 싶다”고 포부을 드러냈다.여성 2인조 밴드 치즈달은 오는 28일각종 온라인을 통해 디지털 음원 ‘서둘러 보내다’를 발매한다. 치즈달은 동희(Vocal)와 미라(Piano)로 구성된 여성 2인조 밴드로
치즈달의 첫 번째 싱글 “서둘러 보내다”
깔끔하게 포장 된 소리보다는 있는 그대로의 모습으로 다가서고 싶다는 치즈달은 여성 2인조 팀이다.
이 들의 첫 번째 싱글 곡인 “서둘러 보내다”
이 곡은 깨끗하게 다듬어지지 않은 듯 한 느낌으로, 마치 작은 까페의 무대 옆에 앉아 연주자의 숨소리까지 듣고 있는 듯 한 느낌으로 다가서고 있다.
지워지지 않는 아쉬움과 안타까움을 담담한 소리로 담아내고 있는 이 들의 소리는 아직 20대 초반이라 하기엔 너무도 성숙해 보인다.
선 굵은 피아노의 움직임과 섬세한 듯 대담한 보컬의 느낌은, 치즈로 만들어진 달에서 살고 있다는 이 들의 신비로움을 엿볼 수 있게 해준다.
 

타임엔터테인먼트 오디션에서 선발되어
 

1년동안 앨범 준비을 위해 여러 공연과 거리 공연 등을 통해 이름을 알리기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치즈달은 어쿠스틱을 바탕을 뒀으나 딱히  어느 한 장르에 편중되지 않았다”면서 “이번 앨범을 통해 여러가지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밝혔다. 치즈달 역시 “이번 앨범을 통해 많은 사람들과 좀 더 소통할 수 있는 걸밴드가 싶다”고 포부을 드러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