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ARD

관리자 보드

5.jpg

 

Bless-Q는 ‘bless’와 ‘rescue’의 합성어로 높은 위치에서 사람들을 지켜주고 싶은 의미의 ‘bless’와 다른 사람에게 도움을 받고 싶은 ‘rescue me’ 두 가지 마음을 표현한 것입니다.저희가 팀명이 없이 앨범 작업을 시작했고, 앨범수록곡 가사를 쓰면서 누군가가 이 노래를 듣고 힘이 되었으면 좋겠다는 마음, 누군가한테 기대고 싶은, 바래고 싶은 마음들을 함축적으로 담게 되었습니다.
보컬과 기타를 맡고 있는 한도규군, 베이스를 맡고 있는 이번에 새 식구가 된 심지효양, 드럼을 맡고 있는 김광필옹 이렇게 세 명으로 평균연령 21.7세의 젊은 밴드입니다.

탄탄한 음악적 실력과 성실함을 겸비한 평균연령 20대 초반의 젊은 트리오밴드 Bless-Q 가 추구하는 음악은, 누가 들어도 좋은 음악, 오래 기억에 남을 수 있는 음악, 그때의 향수를 느낄 수 있게 하는. 감성적인 멜로디에 강렬한 사운드를 가진 하드락, 모던락을 추구한다.

첫번째곡 <Babo action style> 이별나라 속에서 “너도 나처럼, 바보처럼 다 털어내봐!!”라는 의미의 곡이구요, 여러가지 FX를 많이 사용해서 긴장감, 박진감 을 더 느낄 수 있게 표현한 굉장히 신나는 곡입니다.

두번째곡 <Day by day>는 이번 싱글앨범 타이틀곡으로써 “분명히 다 잊었는데, 그냥 가끔 네 생각이 났을때 슬프다”고 말하고 있지만 사실은 매일매일 그리워하고 있는 조금 더 남자다운 슬픈 마음을 표현한 곡이구요, 미디엄템포의 멜로디가 예쁘고 사운드는 강렬한 곡입니다.

세번째곡 <you>는 네가 알기 바라는 거짓말을 모티브로 독백형식으로 가사를 전달함으로써 <day by day>와는 조금 다르게 더 애절하게 상대에게 다가가길 바라는 마음을 표현했고, 어쿠스틱기타를 배경으로 만든 곡입니다.

이번 Bless-Q 의 싱글앨범 <Day by day>에도 강렬함과 서정성이 함께 들어있는 곡들이 준비되있다!

블레스큐가 추구하는 음악은 특정한 스타일을 정하고 하는게 아니라, 누가 들어도 좋은 음악, 오래 기억에 남을 수 있는 음악, 저희 음악을 들으면, 음악을 한참 들었던 그때의 향수를 느낄 수 있게 하는 그런 음악을 추구하고 싶습니다. 아무래도 멤버들이 락을 좋아하고 그동안 락을 해왔기 때문에, ‘멜로디가 어떻든 항상 사운드는 강렬하게!’를 추구하고 있습니다.

이제 첫발을 내딛는 블레스큐. 시작이 큰 만큼, 앞으로 계속해서 발전하는 밴드, 정말 좋은 음악 하는 밴드 블레스큐를 주목하자!!

Atachment
첨부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