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ARD

관리자 보드

3.jpg

 

## 원상욱의 죽도록 희망하기 프로젝트 part1. I’m so cold.

- Bassist에서 Artist로의 진화.
2002년부터 2005년까지, 그룹 넥스트의 베이시스트로 활동하며 음악성을 다지며 귀족 같은 외모와 폭발적인 연주력으로 넓은 팬 층을 확보했던 가수 원상욱이 드디어 가수로의 첫 발을 내딛는다. 특히 2년여의 작업 기간 동안 작/편곡에서 프로듀싱까지 앨범의 시작부터 끝까지 모든 공정의 중심에서 작업을 해내며, 아티스트 원상욱으로의 혹독한 진화 과정을 거쳤다.

다양한 음악 장르, 편안한 보컬 스타일 본 앨범은 사계를 주제로 각 계절의 분위기에 맞는 네 곡을 기승전결의 구도로 배치하였으며 락, 발라드, 라틴음악 등 각 곡마다 다른 스타일의 장르를 접목 시킴으로서 앨범의 완성도를 한층 강화시켰다. 또, R&B 와 소울 창법으로 획일화 된 가요계에 신선함으로 어필할 수 있는 의도적으로 기교를 배제한 심플한 창법으로 노래 함으로서, 선이 굵은 말 그대로 남자의 목소리를 앨범에 담았다.

- 참여 뮤지션들의 화려한 LINE_UP
전 넥스트 멤버였던 데빈, 동혁, 쭈니, 락계의 대표 주자로 군림하고 있는 노브레인, 전 SM 엔터테인먼트 보컬 트레니어 였던 한 수연 등, 많은 뮤지션들이 참여하여 앨범의 완성도를 한층 높였으며, 특히, 수많은 드라마/영화 음악의 프로듀서로 활동하며 작곡가로 명성을 떨치고 있는 김동혁이 공동 프로듀서로 참여함으로서 이번 앨범을 기다리는 많은 팬들을 설레이게 하고 있다.

- 희망.
이번 앨범에서 일관되게 노래하는 가수 원상욱의 키워드는 희망입니다. 많은 사람들처럼 그도 역시 부여잡은 희망의 끈 하나로 고통스런 창작의 시간을 버텼습니다. 그리고 이제 희망을 노래한다. 어제와 다른 삶을, 지난 사랑이 그리움으로 남기를, 또, 꿈꿔왔던 사랑이 이루어지기를, 그리고 이 노래를 듣는 모든 사람들이 행복해지기를..

가수 원상욱이 되기까지, 그는 본인 스타일의 음악 색깔을 찾기 위해 무수히 많은 길들을 방랑하고 다시 돌아왔다.
미흡하나마 곡들을 세상에 내놓으면서, 그는 새로운 희망 앞에 다시 섰다.
죽도록 노래하기....
부디 그렇게 되기를 희망합니다!!!

Atachment
첨부 '1'